대한불교 원각선교종 남한산 청운사


제   목  
자신에게 보내는 칭찬의 박수
[ 2017-02-24 13:45:37 ]
글쓴이  
admin
조회수: 88        
홈페이지  
http://www.chungwoonsa.com , Hit: 18

자신에게 보내는 칭찬의 박수


작은 우물에는 물이 조금밖에 없습니다.

길을 가던 한 나그네가 몹시 목이 말라 우물가로 갔습니다.

우물가에 물을 떠서 마실만한 것이 아무것도 없었습니다.

그는 매우 화를 내며 돌아가버렸습니다.

얼마 후 다른 한 사람이 우물가에 왔습니다.

그는 물을 떠서 마실만한 게 없는 것을 알고는 두 손을 가지런히 모아 물을 떠 마셨습니다.

만일 앞에 온 나그네가 성냄을 죽이고 조금만 더 생각을 했다면 목마름을 해결할 수 있었을 것입니다.

어리석은 사람과 지혜로운 사람의 차이는 멀리 있는것이 아닙니다.

성냄과 분노를 참아내는가 아닌가에 달려 있습니다.

화가 머리끝까지 치밀더라도 그 순간에는 함부로 말을 내뱉지 마십시요.

화가 나는 순간 앞뒤없이 내뱉는 말은 독을 뿜는 뱀의 혀끝처럼 상대에게 큰 상처를 남김과 동시에 자신마저도 헤칩니다.

다툼은 한쪽이 참으면 일어나지 않습니다.

두 손이 마주쳐야 소리가 나는것과 같습니다.


1/11, 총 게시물 : 213
번호 제 목 작성자 올린날짜 다운 조회수
213 행복과 불행은 내가 만드는 것입니다. admin 2018-01-11 0 58
212 - "희망 편지"중에서/법륜스님 -​ admin 2018-01-10 0 59
211 꽃잎처럼 사소서 admin 2018-01-10 0 53
210 "마음 밖으로 걸어가라" admin 2018-01-10 1 57
209 사랑 [1] admin 2017-02-24 0 93
208 화를 내는 것이야말로 나약함의 표시입니다. admin 2017-02-24 0 95
207 부처님 말씀 admin 2017-02-24 0 83
206 인생은 운명이 아니라 선택이다 admin 2017-02-24 0 92
205 윤회에서 벗어나 열반의 바다에 들어가는 길 admin 2017-02-24 0 91
204 참울 수 없는 일은 세상에 없다 admin 2017-02-24 0 88
203 -참다운 불공- admin 2017-02-24 0 90
202 물과 소금처럼 admin 2017-02-24 0 93
201 마음을 넉넉하게 admin 2017-02-24 0 95
200 말할때와 침묵할때 admin 2017-02-24 0 90
199 부처님 말씀 admin 2017-02-24 0 98
자신에게 보내는 칭찬의 박수 admin 2017-02-24 0 89
197 세월이 가르쳐 주는 것들이 많다 admin 2017-02-24 0 90
196 자신의 눈을 가진 사람 admin 2017-02-24 0 93
195 좋은사람은 admin 2017-02-24 0 93
194 나는 중생의 집이 되리라 admin 2017-02-21 0 87
1   2   3   4   5   6   7   8   9   10     끝 페이지
이름 제목 내용