대한불교 원각선교종 남한산 청운사


제   목  
명심하자!!!.....'서산대사'의 명상모음
[ 2007-05-01 13:26:57 ]
글쓴이  
admin
조회수: 3051        
홈페이지  
http://www.chungwoonsa.com , Hit: 317
살아 있는 게 무언가?
숨 한번 들여 마시고 마신 숨 다시 뱉어내고...
가졌다 버렸다
버렸다 가졌다.
그게 바로 살아 있다는 증표 아니던가?
그러다 어느 한 순간 들여 마신 숨 내뱉지 못하면
그게 바로 죽는 것이지.


어느 누가,
그 값을 내라고도 하지 않는 공기 한 모금도
가졌던 것 버릴 줄 모르면
그게 곧 저승 가는 것인 줄 뻔히 알면서
어찌 그렇게 이것도 내 것 저것도 내 것,
모두 다 내 것인 양 움켜 쥐려고만 하시는가?


아무리 많이 가졌어도 저승길 가는 데는
티끌 하나도 못 가지고 가는 법이리니
쓸 만큼 쓰고 남은 것은 버릴 줄도 아시게나
자네가 움켜쥔 게 웬만큼 되거들랑
자네보다 더 아쉬운 사람에게 자네 것 좀 나눠주고
그들의 마음 밭에 자네 추억 씨앗 뿌려
사람 사람 마음 속에 향기로운 꽃 피우면
천국이 따로 없네,
극락이 따로 없다네.


생이란 한 조각 뜬 구름이 일어 남이요,
죽음이란 한 조각 뜬 구름이 스러짐이라.
뜬 구름 자체가 본래 실체가 없는 것이니
나고 죽고 오고 감이 역시 그와 같다네.


천 가지 계획과 만 가지 생각이
불타는 화로 위의 한 점 눈(雪)이로다
논갈이 소가 물위로 걸어가니
대지와 허공이 갈라 지는구나.


삶이란 한 조각 구름이 일어남이오
죽음이란 한 조각 구름이 스러짐이다
구름은 본시 실체가 없는 것
죽고 살고 오고 감이 모두 그와 같도다.


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

묘향산 원적암에서 칩거하며
많은 제자를 가르치던 서산대사께서
85세의 나이로 운명하기 직전
위와 같은 시를 읊고 나시어
많은 제자들이 지켜보는 앞에서  
가부좌를 하고 앉아 잠든 듯
입적 하셨다고 합니다.


4/11, 총 게시물 : 213
번호 제 목 작성자 올린날짜 다운 조회수
153 부처님께서 가르쳐 주심 말씀 admin 2007-12-02 0 4972
152 지옥과 극락 admin 2007-12-02 0 4766
151 도끼보다 무서운 입을 조심하여라 admin 2007-12-02 0 4780
150 "부처의 자비와 예수의 사랑은 같다” admin 2007-05-16 0 4426
149 ♧ 용서하는 마음으로...... admin 2007-05-01 0 4468
148 **좋은 아내** admin 2007-05-01 0 3595
147 기회는 마음의 문을 열었을 때만 온다 admin 2007-05-01 0 2898
명심하자!!!.....'서산대사'의 명상모음 admin 2007-05-01 0 3052
145 9년간 총 30억원 기부… 가수 김장훈 admin 2007-05-01 0 2740
144 함께 먹어 나쁜 음식 admin 2007-03-22 0 2027
143 함께 먹어 좋은 음식 admin 2007-03-22 0 1984
142 추운겨울 쾌면법 admin 2006-12-15 0 2086
141 적당한 체중유지, 건강 점검 습관화 해야 admin 2006-08-09 0 2201
140 불교와 건강-반신욕 주의점 admin 2006-08-09 0 1982
139 불교과 건강-반신욕 admin 2006-08-09 0 2038
138 하하하! 웃음도 명상이래요 admin 2006-08-09 0 2151
137 입시기도는 마음의 안정-매일 명상을 한다. admin 2006-08-09 0 2635
136 명상요법 admin 2006-08-09 0 2241
135 행복하고 싶으신가? admin 2006-08-04 0 1788
134 아이 위한 '입시기도'어떻게 해야 하나요... admin 2006-07-31 0 2214
첫 페이지 1   2   3   4   5   6   7   8   9   10     끝 페이지
이름 제목 내용